새우의 세상사

원문 링크 : [매경] GS·대우건설컨소시엄 북부 민자고속도로 사업자 선정


GS·대우건설컨소시엄 북부 민자고속도로 사업자 선정

2009년 착공 예정인 서울~문산, 서울~포천 민자고속도로 사업자에 GS건설 컨소시엄과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각각 선정됐다.

5일 건설교통부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건교부 산하 공공투자관리센터는 지난달 29~31일 서울~문산, 서울~포천 민자투자고속도로(BTO) 사업에 대한 평가를 실시, GS건설 컨소시엄, 대우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자로 각각 선정했다.

8500억원(VAT포함) 규모의 서울~문산간 민자도로사업은 GS건설 컨소시엄이 쌍용건설, 삼환기업, 경남기업, RTB코리아 등을 제치고 최초제안자 수성에 성공했다.

GS건설 컨소시엄은 GS건설을 비롯해 대림산업, 대우건설, 두산건설, 한일건설 등이 시공컨소시엄을 구성했고, 신한은행이 재무적투자자로 참여했다.

또 9800억원 규모 서울~포천간 민자도로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대우건설컨소시엄은 대우건설을 주간사로 대림산업, 한진중공업(097230), GS건설, 한화건설, SK건설, 포스코건설 등이 참여하고 있다.

서울~문산 고속도로는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경기도 파주 내포리까지 44㎞, 서울~포천 고속도로는 경기도 구리시 교문동에서 포천군 신북면까지 45.4㎞ 구간이다.

60개월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준공한 뒤 소유권은 국가에 귀속되며 민간이 30년간 운영하는 BTO방식으로 추진된다.

[이투데이] 이동훈 기자(donglee@e-today.co.kr)

Posted by 새우날다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