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우의 세상사

가족과 함께 첫 산행을 했다.

집에서도 보이는 북한산으로.

첫 산행이라 무엇을 준비해야 될지 몰라서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는 코스를 선택했다.

불광사 옆의 불광통제소를 통과해서 향림당, 향로봉을 거쳐 비봉까지 간 다음 뒤로 돌아서 금산사와 연화사를 거쳐 비봉탐방지원세터쪽으로 내려왔다.

원영이는 그저 말없이 올라가고, 내려오고 했고,
수영이는 불광통제소를 지나는 순간부터 내려와서 식당에 들어갈 때까지 계속 투털거렸고,
진영이는 의외로 잘 올라가고 잘 내려왔다.

다음에는 약간 더 먼 코스를 선택해서 다녀와야겠다.

투덜거리는 수영이를 데리고 올라가는 마눌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턱에서 우리 가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턱에서 쉴때 원영이와 수영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턱에서 나와 마눌님, 진영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보이는 은평구 전경과 한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향로봉 이정표도 찍어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가 무슨봉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새우날다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