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우의 세상사

9월에 덕산 스파캐슬 입장권을 저렴하게 구입했었다.
스파캐슬에 가기 전에 토요일에는 계룡산에 가서 등산도 하고,
밤은 찜질방에서 지내고, 일요일에 덕산 스파캐슬을 다녀왔다.

계룡산은 단풍이 거의 절정에 달한 듯 울긋불긋하고,
등산로를 잘 닦아놓아서 올라가기에 힘든 편은 아니었다.

너무 늦게 동학사 매표소에 도착해서 관음봉 정상까지 올라가지는 못했다.
동학사 매표소에서 관음봉까지는 그대로 올라가는 길로만 이어지고,
다른 계곡을 거치거나 돌아가지는 않아서 올라가는데 시간은 별로 걸리지 않는 것 같다.

올라가는 중간에 볼 수 있는 은선폭포는 물이 아예 말라있어서
물이 떨어지는 광경을 볼 수가 없어 아쉬웠다.

올라가는 도중에 아이들이 찍은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룡산 동학사 매표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학사 입구를 지나서 나타나는 조형물 - 단풍과 어우러져 있는데 이놈의 사진 실력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은 올라가는 초기...모두 팔팔하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학사 전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조금씩 지쳐가는건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원을 비는 탑도 올려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음봉까지 2.4km
사용자 삽입 이미지
400m 전진했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일 팔팔한 막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으악~~~이렇게 험한 길을 가야 되는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쌀개봉...디딜방아의 쌀개를 닮았다고해서 쌀개봉이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은선폭포 - 물이 말라서 폭포같지 않은 폭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음봉 1km...그런데 시간이 너무 늦어 약 500m를 남겨놓고 그냥 내려올 수밖에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은선폭포 전망대로 내려와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학사 근처의 어느 암자에서 자라고 있는 보리수 열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올라가지 못하고 내려왔는데도...내려왔더니 벌써 이렇게 어두워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은 유성 구즉동에 있는 산골묵집이란 곳까지 가서 묵밥을 먹었다.
진영이가 먹지 않는다고 버티다가 한 번 먹어보더니...자꾸만 다음에 또 먹자고 한다.
배를 채우고 로데오타운 찜질방에 가서 피곤한 몸을 쉬게했다.
사우나고 뭐고 그냥 자는게 제일 편하더라는...

Posted by 새우날다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새우날다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들을 학교에 보낸 후 아내와 함께 북한산으로 출발.

원래는 마니산으로 갈 예정이었는데...갑자기 북한산으로 가자고 해서 북한산으로 향했다.

가는 도중에 약간의 트러블이 있었지만...

지축역에서 북한산의 절에서 운행하는 승합차를 타고 차가 올라갈 수 있는 곳까지 올라갔다.

거기서부터 한참은 비봉을 올라가는 것 보다 훨씬 쉬웠다.

등산을 시작한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운대가 1.5km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4km가 남았다는데...위 사진의 장소로부터 겨우 100m 왔다고?
실제로는 300m도 넘게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4km 지점에 있는 대동사 입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 900m 남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라온 길도...올라갈 길도 경사가 굉장하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시원한 바람이 불던 북한산성 위문.
양쪽 골짜기에서 바람이 통해서 정말 시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의 반대쪽에 있는 이정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이 굴러떨어지지 못하게 쌓아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만 더 가면 정상인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태극기 꽂혀있는 백운대 정상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운대에서 보이는 인수봉에 암벽등반을 하는 사람들...
암벽에 매달린 사람들이 개미처럼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한산 백운대 정상을 알리는 비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을 먹기 직전 앉을 자리를 찾아 내려가는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을 먹고 있는데 헬기 소리가 들려 봤더니...소방 구조 헬기.
어디서 무슨 사고가 난건지는 모르겠지만...무사하기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문에서 한 컷...
정상에서 만난 아내의 회사 동료들과 함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가 정말 긴 거미가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나무와 다른 나무가 한 뿌리처럼 올라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새우날다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4/12 파주 감악산을 올랐다.

코스는 범륜사에서 정상으로 올라가서 장군봉을 거쳐 다시 범륜사쪽으로 내려왔다.

소요시간은 4시간 30분 정도.

마눌님과 수영이가 늦어서 시간이 상당히 걸렸다.

주차장에서 범류사로 가는 도중에 있는 돌탑무더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차장에서 범륜사로 가는 도중의 절벽에 흐드러진 진달래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범류사로 넘어가는 해탈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출서류제일약수(東出西流第一藥水)라는데 말라서 물이 나오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정상은 멀었는데 지친 수영이와 아직은 팔팔한 원영이 진영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다른 약수인데 물이 한 방울씩 떨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람쥐같이 잘 기어오르는 진영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과 임꺽정봉의 중간으로 올라가는 계단
이 계단을 올라가서 왼쪽으로 가면 정상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이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주시쪽에서 올라가는 등산로 안내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주시쪽에서 올라가는 등산로 안내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의 비문 아래에서 아이들 셋이 한 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의 헬기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려오는 중 장군봉에서 바라본 절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군봉 꼭대기에 선 원영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범륜사 대웅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새우날다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족과 함께 첫 산행을 했다.

집에서도 보이는 북한산으로.

첫 산행이라 무엇을 준비해야 될지 몰라서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는 코스를 선택했다.

불광사 옆의 불광통제소를 통과해서 향림당, 향로봉을 거쳐 비봉까지 간 다음 뒤로 돌아서 금산사와 연화사를 거쳐 비봉탐방지원세터쪽으로 내려왔다.

원영이는 그저 말없이 올라가고, 내려오고 했고,
수영이는 불광통제소를 지나는 순간부터 내려와서 식당에 들어갈 때까지 계속 투털거렸고,
진영이는 의외로 잘 올라가고 잘 내려왔다.

다음에는 약간 더 먼 코스를 선택해서 다녀와야겠다.

투덜거리는 수영이를 데리고 올라가는 마눌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턱에서 우리 가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턱에서 쉴때 원영이와 수영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턱에서 나와 마눌님, 진영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보이는 은평구 전경과 한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향로봉 이정표도 찍어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가 무슨봉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새우날다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